2007년 7월 28일 토요일

나비는 어떻게 화려한 무늬를 갖게 됐나



생물학의 통섭 '이보디보' 출간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진화발생생물학(Evolutionary Developmental Biology), 약칭해서 이보디보(Evo Devo)라고 부르는 이 학문은 유전학과 생리학, 진화학, 생물정보학 등 생물과 관련된 모든 학문 분야를 하나로 이끌어가고 있다.

이보디보 분야의 개척자로 위스콘신 대학의 생물학 교수인 션 B. 캐럴은 저서 '이보디보-생명의 블랙박스를 열다'(지호)에서 생명의 발생과 진화를 함께 생각하는 생물학의 통섭(通涉)을 강조하며 이보디보를 통해 다양한 생물학적 현상을 설명한다.

그 중 하나가 수만 종류의 다양한 나비 날개 무늬가 어떻게 만들어졌는가에 대한 답이다. 책에 따르면 여기에는 날개 인편, 착색, 기하학적 무늬 체계의 발명 등 최소한 세 가지 발명이 기여했다.

인편이란 나비 날개를 손으로 만졌을 때 묻어나는 먼지 같은 가루다. 각 인편은 한 가지 색깔만 띤다. 기하학적 무늬는 발생 중에 무늬를 조직해내는 신호전달 경로가 발명된 결과다.

나비는 진화 과정에서 온갖 형태의 무늬들을 탄생시켰다. 그 이유에 대해 저자는 날개무늬의 유전적 조절 체계가 다른 신체기관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은 채 쉽게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책은 이 밖에도 이보디보를 통해 캄브리아기에 어떻게 한꺼번에 다양한 종들이 탄생했는지, 어떻게 물고기의 지느러미가 육상동물의 다리와 발가락 그리고 날개가 됐는지 등을 설명한다.

책은 또 모든 동물의 유전자가 매우 닮았다는 사실도 말해준다. 거의 똑같은 유전자가 인간, 생쥐, 파리, 침팬지에 상관없이 비슷한 일을 담당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파리의 눈 발생을 담당하는 '아이리스 유전자'를 생쥐의 배아에 삽입하면 정상적인 생쥐의 눈이 발생한다.

저자는 결국 진화란 이들 유전자의 사용방식이 변하면서 일어난다며 "진화는 오래된 유전자에 새로운 기교를 가르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Previous Post
Next Pos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