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8월 17일 일요일

[뉴스:육아] 초등 입학 전 정크 푸드 즐기면 공부 못 한다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정크 푸드를 많이 먹으면 학습능력이 떨어진다는 대규모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 국 런던대학 페인스테인 박사팀은 영국 정부 차원에서 정크 푸드와 비만과의 관계를 조사한 ‘아본 부모-자녀 종적연구(ALSPAC, Avon Longitudinal Study of Parents and Children)’에 등록된 1만4000명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연구했더니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아본 종적연구에 기록된 어린이들의 식단과 △4, 5세의 초등 입학 전 평가 △6, 7세 대상 1단계 국가시험 △10, 11세 대상 2단계 국가시험 등 3가지 시험평가를 토대로 정크 푸드와 학업 성취도와의 관계를 살폈다.

그 결과, 특히 3살 때 포테이토칩, 롤리 팝 사탕 등의 정크 푸드를 즐겨 먹은 아이들은 학업성취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연구진은 아이들이 학교에서 먹는 점심이나 간식이 학업성취도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릴 수 없었다. 3살 정도부터 일찍 정크 푸드를 먹은 어린이의 학업성취도에서만 확연한 차이를 볼 수 있었다는 것.

영국에서는 전체 미취학 아동들 중 25%가 3살 정도에 정크 푸드를 먹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만약 어린이들이 정크 푸드를 너무 이른 나이에 많이 먹었어도 빨리 건강한 식단으로 바꾼다면 몇 년이 지나서는 학업 성취도를 조금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 국정부의 지원을 받은 이 연구결과는 ‘역학 및 공중보건학지(Journal of Epidemiology and Community Health)’ 최신호에 발표됐으며, 미국 방송 폭스뉴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 온라인판 등이 15일 보도했다.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3&sid2=245&cid=3118&iid=44399&oid=296&aid=0000000569
Previous Post
Next Pos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