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8월 23일 토요일

[뉴스:건강] 소아 간질 “藥보다 음식으로”, 고지방 저탄수화물 요법 증세 완화

미국 영화 ‘아들을 위하여(First do no harm, 1997)’를 보면 간질을 앓고 있는 아들이 약물치료의 부작용으로 고생하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과자부스러기 하나까지도 통제할 정도로 식단을 조절한다. 이 영화에 나오는 식단 조절법이 간질 치료를 위해 1920년대부터 미국에서 시작된 ‘케톤생성 식이요법’이다.

약물요법으로 치료 효과를 보지 못 하는 난치성 소아 간질 환자들을 대상으로 탄수화물 섭취를 극도로 줄이고 고지방 위주의 음식을 섭취하게 하는 이 요법의 효능을 보여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대학 헬렌 크로스 박사팀은 약물치료의 효과가 없고 한 번도 케톤생성 식이요법을 해본 적이 없는 간질환자 2~16세 소아, 어린이 145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3개월의 차이를 두고 캐톤생성 식이요법을 이행한 결과, 이 요법을 먼저 행한 아이들의 간질 발작이 39% 감소한 반면 아직 실행하지 않은 아이들은 간질 발작이 36.9% 증가했다고 의학전문지 ‘랜셋 신경학회지(The Lancet Neur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인체는 탄수화물 또는 단백질이 부족하면 지방을 분해해서 모자라는 에너지를 보충하는데 이 때 지방이 분해되면서 케톤이라는 유기화합물이 나와서 케토시스 상태에 이르고 이 케토시스 상태가 경련을 억제하는 데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고지방 저탄수화물 요법이라 불리는 케톤생성 식이요법은 이 원리를 이용한 것.

영국 BBC 방송, 미국 시사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 월드 리포트 온라인 판 등의 2일 보도에 따르면, 연구진이 3개월이 지난 다음 두 그룹을 비교했을 때 끝까지 케톤생성 식이요법을 받은 54명 중 28명에게서 간질 증상이 호전됐다. 그러나 이 식이요법을 받지 않은 49명 중에서는 4명만이 간질 증상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케톤생성 식이요법을 먼저 받은 아이들 가운데 5명은 간질발작이 90%이상 감소했다.

헬렌 크로스 박사는 “간질 환자의 부모들은 처음 2주일 동안은 케톤생성 식이요법을 꽤 어려워했지만 아이들이 눈에 띄게 나아지는 것을 보고서는 이 식이요법을 잘 실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연구를 통해 케톤생성 식이요법이 약물치료가 어려운 아이들에게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도 “이 요법의 식단대로 먹으면 음식이 맛이 없어 변비, 구토, 무기력증, 허기 등의 부작용이 있고 영양의 불균형이 초래될 가능성도 있다”면서 환자 상태를 봐가며 이 요법을 적절히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ttp://www.kormedi.com/news/health_report/1184579_2914.html
Previous Post
Next Pos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