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월 10일 토요일

[뉴스:교육] "학창시절 문제아 인생실패 가능성 커"

학교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아이들은 자라나 하찮은 직업을 갖거나 정신 건강이 좋지 않을 수 있고 십대에 임신을 하거나 이혼을 하게 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9일 나왔다.


캐나다 앨버타 대학의 이언 콜먼 교수가 주도한 이 연구결과는 아이들의 반사회적 행동에 우려를 표시하는 교사들의 주장을 뒷받침할만한 통계를 제공한다.

연구진은 1946년에 태어난 영국인 3천652명을 대상으로 상당히 오랜 기간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으며 대상자들의 동의를 얻어 가끔씩 모니터하고 건강이나 가족관계, 직업 등에 대한 설문을 실시했다.
이들은 13세와 15세때 교사들로부터 `품행에 문제가 심각함', `문제가 가벼움', `품행에 문제없음' 등으로 분류된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연구 대상자의 9.5%가 행동에 심각한 문제를 갖고 있었고 28.8%가 가벼운 문제를, 나머지 61.7%는 행동에 전혀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40년이 지난 뒤 다시 실시한 검사에서 학생 때의 품행 문제와 성인이 된 후 삶에서 겪는 어려움 사이에 분명한 연결 고리를 발견했다.

연구진은 "학창시절의 나쁜 품행이 사회적 행동 발달에 악영향을 미쳐 성인이 된 뒤에도 사회적 문제와 정신건강에 문제를 일으키게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학교에서 품행 문제가 없었던 대상자들과 비교해 품행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던 사람은 20세 이전에 애를 갖게 될 확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2배가량 높았고 이혼을 하거나 배우자, 자녀, 친구들과의 관계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도 컸다.

또 학위를 받지 못한 채 학교를 떠나게 될 확률은 4배 가량 높았고 육체 노동에 종사하거나 무직일 가능성도 2배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품행에 상대적으로 가벼운 문제를 보였던 대상자들도 삶에 문제는 있었지만 그 심각성은 덜했다.
이같은 연구 결과는 영국의학저널(BMJ)의 인터넷판에 실렸다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3&sid2=245&cid=3118&iid=68467&oid=001&aid=0002446749

Previous Post
Next Pos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