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2월 5일 금요일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 가지

최근 베스트셀러 2위에 오른 오츠 슈이치의 '죽을 때 후회하는 스물다섯 가지'(황소연 역 / 21세기북스)라는 책에 나온 그 스물 다섯 가지 후회를 소개해 드립니다.

 

첫 번째 후회, 사랑하는 사람에게 고맙다는 말을 많이 했더라면

두 번째 후회, 진짜 하고 싶은 일을 했더라면

세 번째 후회, 조금만 더 겸손했더라면

네 번째 후회, 친절을 베풀었더라면

다섯 번째 후회, 나쁜 짓을 하지 않았더라면

여섯 번째 후회,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루려고 노력했더라면

일곱 번째 후회, 감정에 휘둘리지 않았더라면

여덟 번째 후회,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났더라면

아홉 번째 후회, 기억에 남는 연애를 했더라면

열 번째 후회, 죽도록 일만 하지 않았더라면

열한 번째 후회, 가고 싶은 곳으로 여행을 떠났더라면

열두 번째 후회, 고향을 찾아가보았더라면

열세 번째 후회, 맛있는 음식을 많이 맛보았더라면

열네 번째 후회, 결혼했더라면

열다섯 번째 후회, 자식이 있었더라면

열여섯 번째 후회, 자식을 혼인시켰더라면

열일곱 번째 후회, 유산을 미리 염두에 두었더라면

열여덟 번째 후회, 내 장례식을 생각했더라면

열아홉 번째 후회, 내가 살아온 증거를 남겨두었더라면

스무 번째 후회, 삶과 죽음의 의미를 진지하게 생각했더라면

스물두 번째 후회, 건강을 소중히 여겼더라면

스물세 번째 후회, 좀 더 일찍 담배를 끊었더라면

스물네 번째 후회, 건강할 때 마지막 의사를 밝혔더라면

스물다섯 번째 후회, 치료의 의미를 진지하게 생각했더라면

 

삶과 죽음에 관한 또 다른 명언이 있습니다.

애플사의 최고경영자(CEO) 스티브 잡스의 말이죠..

“인생의 중요한 순간마다 곧 죽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명심하는 것이 내게 가장 중요했다.

죽음을 생각하면 무언가 잃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 열 일곱 살 때

'하루하루가 인생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산다면 언젠가는 바른길에 서 있게 될 것’이라는 글을 읽었다.

죽음은 삶이 만든 최고의 발명품이다. 죽음은 삶을 변화시킨다. 여러분의 삶에도 죽음이 찾아온다.

인생을 낭비하지 말기 바란다.”

http://www.dggshosp.co.kr/lee/view.php?bbs_id=notice&doc_num=16

2010년 2월 2일 화요일

Personal Branding Basics

20090210-personal-brand

Personal branding has been very hyped up lately, and for good reason. Many people who feel marginalized by the idea of branding themselves now understand that it is inescapable. We all exist as brands, whether we like it or not. That means you Mr. Postman and you Mr. Lawyer! The first step to branding success is to accept that you’re a brand. Like corporate and product brands, you’re able to use the same marketing strategies to build your brand, get recognized and leverage it to either sell products, get a job or become a celebrity in your niche. There are two main reasons why individuals, like you and me, are labeled as brands.

Why we have brands

  1. We’re all judged based on impressions. And the first impression usually depicts whether you end up dating a girl or guy or whether you get a job or not. Offline, just about everyone we meet will analyze us and decide whether they want to be friends or not. Sometimes it may be on appearance alone and other times, it could be based on a single conversation. People label us based based on personality, appearance and what we actually do for a living.

    Online, first impressions work quite differently because our brands are spread out on social networks, blogs and more. The first time someone “meets us” could be after searching for your name on Google or Facebook. Based on the first result for your name on Google, they will make a decision whether they want to talk to you or not. Based on your Facebook picture, you may have another contact or not. In this way, we are attracting and repelling certain types of people, without feeling the pain of rejection (one reason why people like online dating).

  2. We’re all salespeople. People typically don’t purchase product brands that they haven’t heard of. You won’t get opportunities from those who have never heard of your name and in the same respect, you’ll have trouble securing venture capital if you can’t sell your product (and yourself). At work, we have to sell our ideas to our management, in order to take on new projects and prove ourself. Even with our circle of friends, we are forced to influence them to go see a certain movie or grab a bite to eat. We sell everyday, yet most of us don’t look at ourselves in the mirror and say “I’m in sales.”

What this means for us

From: allfacebook.com

A brand is an opportunity to have meaning in your life and to stand out from everyone else around the world. You, yes you, have unique attributes that no one else has. Some of you have discovered what you’re strengths or talents are, while others have either been afraid to reveal them or are still trying to locate them.

The idea of “brand you” (i.e. how we market ourselves to others) is a proven way to position yourself in a niche and become known. The benefits are that people will come to you for your expertise, and the jobs will follow. By investing in your personal brand, you’re able to do more, with less, especially using the power of social media, and succeed beyond your wildest dreams.

Questions you need to ask yourself

Before embarking on your personal branding journey, here are a few questions that will help you learn more about yourself, what you want to do and steer you on the right path to success:

  1. If you could do one thing for the rest of your life what would it be?
  2. What was your favorite class in college?
  3. Who is your rolemodel and what makes him or her so great?
  4. Describe yourself using 5 attributes (ex. intelligent, vocal, brave)?
  5. Name 3 strengths and 3 weaknesses that you have.
  6. How have people labeled me in the past?
  7. Am I passionate about my current job/career path?

http://www.lifehack.org/articles/management/personal-branding-basics.html

Seven Great Questions to Ask at a Job Interview

Seven Great Questions to Ask at a Job Interview

If you are going for an interview as a prospective employee then you should do some research.  Read the job description and requirements carefully.  Browse the web site to see how the organization presents itself.  Search for news items and comments about the company on news sites and blogs.

For the interview itself you should dress smartly and appropriately.  It is important to have some questions prepared and here are a few that could really help:

1.  What exactly would my day-to-day responsibilities be? It is essential that you clearly understand your role and the tasks that you would be expected to undertake.  It is easy to make assumptions and get the wrong impression of what the work would be so it is vital for both sides that there is clarity in what is expected of you.  If the interviewer cannot give a clear answer then this is a worrying sign, so politely follow up with more questions.  Some people even ask to see exactly where they will sit.

2.  What are the opportunities for training and career advancement? This question serves two purposes.  It helps you to understand where the job might lead and what skills you might acquire.  It also signals that you are ambitious and thinking ahead.

3.  What is the biggest challenge facing the organization today? This sort of question takes the interview away from the detail and towards strategic issues.  It allows to you see and discuss the bigger picture.  It proves that you are interested in more than just the 9 to 5 aspects of the job.  It can lead to interesting discussions that can show you in a good light – especially if you have done some intelligent preparation.  If appropriate you can follow up this question with some questions about the objectives of the department and the manager who is interviewing you.

4.  When did you join? After the interviewer has asked a number of questions about you it can make a good change to ask a gentle question about them.  People often like talking about themselves and if you can get them talking about their progress in the company you can learn useful and interesting things.

5.  What are the criteria that you are looking for in the successful candidate for this position? The job advertisement may have listed what was wanted in a candidate but it is very useful to hear the criteria directly from the interviewer.  The more that you can discover about what they want and how they will make the decision the better placed you are to influence that decision.

6.  How do you feel that I measure up to your requirements for this position? This follows on naturally from the previous questions.  It may seem a little pushy but it is a perfectly fair thing to ask.  In sales parlance this is a ‘trial close’.  If they say that you are a good fit then you can ask whether there is any reason you might not be offered the job.  If they say that you are lacking in some key skill or attribute then you can move into objection handling mode and point out some relevant experience or a countervailing strength.

7.  Would you like to hear what I could do to really help your department? If you want the job then this is a great question to ask at the end of the interview.  Most interviewers will reply, ‘Yes.’  Drawing on what you have learnt in the conversation, you can give a short sales pitch on why you fit the criteria and why your strengths and ideas will significantly assist the boss to meet their objectives.  Make it short, direct and clear with the emphasis on the benefits for them of having you in the team.  At the end ask something like, ‘how does that sound?’

Many candidates take a passive role at the interview.  They competently answer the questions that are put to them but they never take the initiative by asking intelligent questions that steer the interview in a helpful direction.  If you are a proactive candidate who asks the sorts of questions given above then you will be seen as more dynamic and you will significantly increase your chances of being offered the job.

http://www.lifehack.org/articles/communication/seven-great-questions-to-ask-at-a-job-interview.html

[육아] The Top 10 Things Children Really Want Their Parents To Do With Them

What do you think matters most to your children? You driving them to lessons and practices, or is it the smile and hug you greet them with after school? If you guessed the latter, you are correct.

Sixteen years of teaching and giving the same assignment every Mother’s Day has led me to the exact same conclusion. You see, every Mother’s Day I would ask my students to give me advice on being a mother. They were to think about things their mother or guardian did for or with them that made them feel happy or loved. The classroom would go silent as the students wrote intensely for longer than they had ever written before. Often smiles would appear on their faces as they reflected on the happy experiences they were remembering. After reading their responses I would add to my list all the ideas they mentioned. Surprisingly, many of the responses were the same. Year after year, in every country I taught, and in every type of demographic, the students were saying the same things and had the same message: It’s the small things that their mothers did that meant the most and that they remembered.

Many moms today feel as if they are not good mothers unless they are racing around, shuttling their children from lessons, to practices and back to lessons again. I’ve had mothers tell me that they want to give their children every opportunity they did not have. While this thinking might bring the mother some comfort, it really does not do the same for their child who is potentially feeling overextended, stressed and tired.

After speaking endlessly about this topic with my students, it became clear to me that children today are involved in too many activities and are in turn becoming less in touch with themselves and their families. In addition, my students told me they really wished for more time to “just play”. Of course many of them enjoy their extra curricular activities, but it is not necessary they said to be allowed to do everything. What they enjoyed most, and what made their hearts happiest was when their mothers did simple things for or with them.

Here is a list of the top ten things students around the world said they remembered and loved most about their mothers.

  1. Come into my bedroom at night, tuck me in and sing me a song. Also tell me stories about when you were little.
  2. Give me hugs and kisses and sit and talk with me privately.
  3. Spend quality time just with me, not with my brothers and sisters around.
  4. Give me nutritious food so I can grow up healthy.
  5. At dinner talk about what we could do together on the weekend.
  6. At night talk to me about about anything; love, school, family etc.
  7. Let me play outside a lot.
  8. Cuddle under a blanket and watch our favorite TV show together.
  9. Discipline me. It makes me feel like you care.
  10. Leave special messages in my desk or lunch bag.

Children are incredibly wise and tend to see the world more simply than we do. Perhaps it is time we start taking their advice. Maybe we would all feel a little less stressed and be satisfied with the fact that doing little things really is… good enough.

http://www.lifehack.org/articles/lifestyle/the-top-10-things-children-really-want-their-parents-to-do-with-them.html

2010년 2월 1일 월요일

[펌] 지식봉사 나서는 국경 없는 과학자들

http://blog.hani.co.kr/kylee/51095

 

qdrum02.jpg

☞적정기술의 대표적 사례인 큐-드럼, Q-Drum. 어린 아이라도 약 100리터의 물을 손쉽게 운반할 수 있게 설계돼 있다. 큐드럼사(잠비아)


사랑하는 딸들에게.
`국경없는'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단체들을 알고 있니? `국경없는 의사회' `국경없는 기자회' ` 국경없는 마을' `국경없는 신문' 등등. 국경없는 의사회(Doctors Without Borders, www.msf.org) 는 전쟁이나 질병, 재해 등으로 고통받는 세계 각지 주민들을 구호하기 위해 국적에 관계없이 의료봉사를 하는 단체란다. 이번 아이티 지진 참사 현장에서도 크게 활약하고 있지. `국경없는 기자회'(Reporters Without Borders, www.rsf.org) 는 국제적인 언론인 인권 보호단체란다. 자세한 건 백과사전이나 인터넷에서 검색해보렴. `국경없는 마을'은 한국의 다문화 공동체 운동단체이고, `국경없는 신문'은 외국인노동자신문이란다. `국경없는'이라는 말에서 느껴지듯이 이 단체들은 국가나 인종, 출신성분을 뛰어넘어 평등과 박애, 인권을 실천하고 있단다.
혹시, `과학에는 국경은 없어도 과학자에게 조국은 있다'라는 말 기억나니? 줄기세포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황아무개 박사가 한 얘기지. 과학자들이 조국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는 애국주의가 깃들어 있는 말이야. 이들 단체와는 생각하는 게 좀 다르지 않니?
오늘 소식은 개발도상국의 주민들을 위해 `공학기술 봉사'를 하고 과학자들 얘기란다.
올해 대지진을 겪은 아이티는 지진만큼이나 해마다 반복되는 홍수 피해로 고통을 받는 나라란다. 국민들이 연료로 나무를 사용하면서 산림의 90%가 황폐화했기 때문이야.(<한겨레21> 기사를 참고해 보렴. http://h21.hani.co.kr/arti/world/world_general/26540.html) 그런데 2003년 매사추세츠공대(너희도 2007년 겨울에 가 봤지. 보통 MIT라고 하잖아) 학생들이 이곳에 와서 조사를 해봤어. 주민의 95% 이상이 연료로 장작이나 나무로 만든 차콜를 쓰고 있고, 그러다 보니 부뚜막에서 나는 연기로 말미암아 호흡기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무척 많았대. 학생들은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을까 고민을 하다, 사탕수수 쓰레기에 주목을 했단다. 아이티는 세계적 사탕수수 생산 국가인데, 농부들은 설탕을 만들고 나서는 사탕수수 폐기물을 그대로 버리더라는 거야. MIT의 공학도들은 사탕수수 대공과 진흙을 섞어 차콜(아래 사진)을 만들었어. 그리고 그 기술을 마을사람들에게 전해주었지.

sugarcane charcoal01.jpg

이러한 기술을 `적정기술'이라고 해. 영어로는 appropriate technology라고 하지. 농업이나 광업 등 하위 기술과 반도체 등 첨단 기술 사이의 기술이라는 의미로 중간기술이라고 하기도 하고, 대안기술, 또는 국경없는 기술이라고도 불러. 어떤 사람은 적정기술의 뿌리를 마하트마 간디에게서 찾기도 한단다. 간디 사진 보면 물레로 자신의 옷을 직접 짜고 있는 장면 있잖아. 당시 영국은 인도에서 목화를 수입해다가 가공을 해서 인도 사람들에게 비싼 값으로 되팔았어. 간디는 물레를 만들어 인도 사람들에게 직접 옷을 만들어 입게 했지.
미국의 정신과 의사 출신인 폴 폴락이라는 사람이 있어. 폴락은 "부유한 10%를 위해 공학설계자의 90%가 일을 하고 있다. 세계의 수십억 고객들이 2달러짜리 안경과 10달러짜리 태양전지 손전등, 100달러짜리 집을 바라고 있다”고 주장하며 `적정기술'의 필요성을 강조했단다. 그는 실제로 1981년에 국제개발사업(IDE)이라는 가난한 농부들을 돕는 기업을 세워 관개용 페달 펌프, 태양력 정수기 같은 도구를 만들어 팔고 있단다.
wheelchair for developement country.JPG
아 까 얘기한 미국 MIT에는 에이미 스미스라는 기계공학과 강사가 2003년에 디-랩(D-Lab)이라는 강좌를 개설했어. 아주 열정적인 여선생님인데, 강좌를 듣는 학생들은 방학을 이용해 아프리카나 동남아시아 등 개도국 현지에 가서 창의적 공학설계(캡스톤 디자인)라는 것을 하고 있다. 가령 발로 가동하는 세탁기라든지, 세발로 가는 휠체어(왼쪽 사진)처럼 말이야. 이제 이 강좌는 MIT에서 가장 인기 있는 강좌의 하나가 됐대. 또 미국 캘리포니아의 스탠퍼드대, 펜실베니아의 메시아대, 텍사스의 르투르노대, 알칸사스의 존 브라운대 등에도 비슷한 강좌들이 생겨났어.
  음, 우리나라 얘기를 해보자. 한국에서도 지난해 12월 ‘국경없는 과학기술연구회’라는 것이 생겨났고, 한달 앞서서는 ‘나눔과 기술’라는 단체가 만들어졌어. 국경없는 과학기술연구회의 유영제 회장(서울대 교수) 말을 들어볼래. "개별적으로 활동하던 과학자들이 함께 모여 학생들 교육도 하고 기술경진대회도 개최하는 등 조직적 활동을 벌이기 위해 단체를 만들었습니다.” 경종민 나눔과 기술 대표(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교수) 말도 들어봐. “1995년 발족한 크리스천과학기술포럼이 중심이 돼 그동안 한동대·한밭대 등과 강좌 개설, 국제 워크숍 등을 해 왔어요.  활동 지평을 넓히려고 사단법인을 만들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최근 인가를 받았습니다.”  
31984-hi-Lifestraw.jpg☞적정기술로 개발된 도구 라이프스트로. 강물이나 오염된 물에 직접 기구를 대고 물을 마실 수 있도록 개발된 발명품으로 세균을 죽이는 필터가 내장돼 있다. 베스터가드 프란센사(스위스)
포 항에 있는 한동대와 대전의 한밭대가 지난해 6월 공동으로 개최한 ‘소외된 90%를 위한 창의적 공학설계 경진대회’에는 ‘타이 고산지역 사람들을 위한 화덕 제작’ 등 각종 공학 아이디어들이 쏟아졌다고 해. 한동대는 이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해외전공봉사(GEP) 활동을 벌이고 있어. 타이는 적도지방이지만 해발 1200~1300m 고산지역인 매해지방은 겨울이면 꽤 쌀쌀한가봐. 하지만 이곳에는 전기도 없고, 나무 외에 별다른 연료도 없대. 한동대 학생들은 이곳에 우리 나라 온돌기술을 전수해주기 위해 연구 중이란다. 이 사람들 집은 바닥이 나무로 돼 있어서 우리 식의 구들을 만들 수도 없고, 비싼 동파이프를 구입할 수도 없어. 학생들은 이를 고려해서 모터 없이 일반 호스를 사용해 자연순환하도록 설계한 온돌식 난방 장치를 만들고 있지. 학생들과 함께 이 일을 하고 있는 한윤식 한동대 교수(전자공학) 말로는 학생들이 이런 작업을 하면서 첫째 세계를 바라보는 시각이 넓어지고, 둘째 말이 통하지 않으니 영어로 소통해야 하는 등 국제적 감각을 키울 수 있고, 셋째 소외된 사람들에게 인간적인 공학을 베푼다는 자부심을 갖게 돼 보람을 느낀다고 해.  한 교수는 “특히 현지에서 주민들의 고민을 해결해 줄 공학적 지식이 너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닫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교육적”이라는 재미 있는 말도 했어.
이밖에도 우리 과학자들은 인도 `아우랑 가바드', 몽골 울란바토르 등에서 적정기술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어. 아우랑 가바드 마을에는 젊은이는 없고 아이와 노인만 있는 신기한 곳이래. 왜인지 조사해보니 물속에 불소가 들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어. 우리 공대 학생들은 이 마을 상수원에서 불소를 제거하는 방법을 고안하고 있단다.
오늘 얘기는 여기까지. 우리 막내는 엄마와 함께 `적정 베이커리' 한번 만들어 보렴.


둘째 2010/01/28 11:19

적정 베이커리라, 주훈이 되게 좋아하겠네요ㅋㅋㅋㅋ;
국경없는 기자단, 이번에 아이티사태로 의사출신 취재기자들은 의료봉사까지
돕는다던데, 참 좋은 일들 하고 있는 것 같아요. 저도 나중에 그런
경험을 해봤으면 좋겠네요. 대학교 1학년 때 아프리카로 봉사를 간다던지,
그런 경험. 물론 제가 노력하면야 지금도 충분하겠지만….
어쨋건 다음 기사 기대하겠습니다.
즐겨찾기에 등록해놓을게요 ^^
아빠, 그러면 오늘도 화이팅! 하시고, 알럽유~♡


3번째 훈이 2010/01/28 11:24

사랑하는 아빠에게,
이 기사를 읽고보니 갑자기 제가 한국에 갔었을때 가 생각 나내요. 어떤 tv프로그램에서 비슷한걸 봤었는데. (기었나십니까? 망원경가지고 불 폈던 그 프로그램. 이름은 기억안남) 참 요즘은 technology가 발달이 되있군요....... 그래도 더 노력을 해야겠죠? 가뜩이나 요즘 하이티(아이티)에서 일어난 지진 때문에 많은 피해자들이 생겼잖아요. 그런데에서 더 많이 쓰이면 좋겠네요. 아, 진짜로 한번 현지에 가보고 싶어지네요. (캡스톤 기계를 써보고 싶네요. 살이 많이 빠지지 안을까요?) 저는 엄마랑 그동안 적정 베이커리를 열심히 만들고 있겠습니다!
주훈이가.


3번째 훈이 2010/01/28 11:26

P.S 노 오펜스 밧 사진이 참 웃기달까요.... 전 지금까지 아빠가 저렇게 표정을 짔는건 본적이 없는데..... 그래도 참 리얼리스틱 하네요.

[살림/건강] 세균없이 깨끗한 부엌 만드려면


바깥에서 돌아온 가족들에게 깨끗이 씻으라고 독촉하는 어머니들. 그런데, 감기나 독감, 식중독 등이 우리의 부엌을 통해 전염되는 경우도 많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늘 음식물이 오고가는 장소인 부엌은 세균이 자라기도 쉬운 환경을 갖추고 있다. 특히 물이 고여있는 개수대는 늘 신경써야 하는 부분. 부엌일을 하기 전 반드시 손을 깨끗이 씻는 것은 기본이다. 

1.
조리대와 수도꼭지.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부엌 내에서 가장 박테리아가 기생하기 좋은 장소는 바로 조리대. 비누와 뜨거운 물로 조리대 전체와 수도꼭지를 정기적으로 닦아 주어야 한다. 특히 생선이나 고기를 조리하기 전과 후에는 꼭 조리대를 깨끗이 하고 사용한 헹주는 바로 세탁하도록 한다.


2. 도마 씻기.  박테리아 기생을 줄이려면 플라스틱 도마보다는 나무로 된 것을 고를 것.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음식물을 통해 박테리아가 옮겨진 경우, 나무로 된 도마에 기생하기 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도마 사용 후에는 반드시 비누와 뜨거운 물로 닦아 자연 건조 시키는 것이 좋다.


3. 설겆이용 스폰지.  스폰지는 박테리아가 모이기 쉬우므로 자주 씻어줄 필요가 있다. 스폰지를 식기 세척기에 함께 넣고 씻거나, 손으로 씻고 전자렌지에 1분간 돌려 소독을 해 줄 것. 

4.
냉장고 정리.  고기와 생선류는 야채, 치즈 등과 같은 칸에 보관하지 말 것. 쉽게 상하는 음식은 따로 독립된 공간에 두고 자주 확인하여 음식물 정리를 하는 것이 좋다.


5. 홈메이드 세제. 기 존 제품은 아무래도 화학성분이 함유될 가능성이 높다. 베이킹 소다와 h증류 화이트 식초(distilled white vinegar), 레몬즙을 섞어 직접 세제를 만들어 사용해보자. 비용도 줄일 수 있고, 생각보다 깨끗하게 잘 닦인다.


출처: 5 Tips for a Germ-Free Kitchen
http://shine.yahoo.com/channel/health/5-tips-for-a-germ-free-kitchen-566902/;_ylt=Au5IK6nvqNSkzsN8LUKWlFBqbqU5

[추억] 1980년말 90년도 초 한국 노래
최혜영 - 그것은 인생 (1983年)




최연제 - 너의 마음을 내게 준다면 (1993年)


양수경 - 사랑은 창밖에 빗물 같아요 (1989年)


최용준 - 아마도 그건 (1989年)


피노키오 - 사랑과 우정사이 (1992年)


조정현 - 슬픈 바다 (1989年)


마로니에 - 칵테일 사랑


조정현 - 그 아픔까지 사랑한거야 (1989年)


최용준 - 거울이 되어 (1990年)


신승훈 - 미소속에 비친 그대 (1990年)


원미연 - 이별여행 (1990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