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7월 8일 목요일

5년만 젊었더라면
Best formula for selling yourself
http://www.cnn.com/2010/LIVING/06/28/cb.formula.for.selling.self/index.html?hpt=Sbin

Framing your job pitch with the right words may give you a better chance of success.
STORY HIGHLIGHTS
  • Framing your pitch for job with a winning formula can help you get the job
  • Word studies: Most persuasive word is "you", to win cooperation use "because"
  • The most successful networkers ask "What can I do for you?"

(CareerBuilder.com) -- Here's the thing: Sometimes we're selling our ideas, sometimes we're selling our products and, these days, many of us are selling ourselves as the best candidate for the job.

With this in mind, here's the proven formula for selling your best self to anybody, anywhere, any time.

First: Yale University did a study of the 12 most persuasive words in the English language. They discovered that the most persuasive word in the English language is "you." Consequently, I recommend throwing it around a lot: "As I'm sure you know," "As I'm sure you've heard," "I wanted to talk to you today," etc.

Second: California-based social psychologist Ellen Langer says one word in the English language increases the possibility of cooperation from 60 to 94 percent. No, that is not a typo. I will repeat: 60 to 94 percent. This word is "because."

Lastly: The Duncan Hines Cake Mix Marketing Theory. When Duncan Hines began making cake mix, the decision to have cooks at home add the egg was made in the marketing department. Why is this effective? Because they realized that when we add the egg, we feel proud because we contributed; we can say, "I baked!"

Following, then, are three ways you can apply this formula for success:

A job interview scenario

When you are talking to a company about coming to work for them, you need to articulate the unique contribution you can make, so it becomes your shared success.

Too often, however, we spend our interviewing time talking about why we are right for the job. What we need to be talking about is why the job is right for us.

What might this sound like?

"I wanted to talk to you today because your job description/your company's mission statement/your bestselling product is X, and my skill set/my personal passion/my sales experience is in Y. Applying the full force of my expertise to this job will enable us both to reach our goals."

Talking to your boss about a brewing situation

The use of the word "situation" here is deliberate. The White House doesn't have a Crisis Room, it has a Situation Room. Likewise, you don't have a crisis -- you have a situation that needs to be resolved.

So, what would the formula for success sound like here?

"I wanted to bring a potential situation to your attention immediately because it requires expert attention. X has occurred and I have come up with the following two possible solutions. Is there one that you prefer?"

In this instance, the egg is not as much the mention of the expert attention but the opportunity you are giving your boss to apply that expertise to two possible strategies. Having him choose which he prefers (and tell you why it's far better) not only allows him to add an egg, but to choose the temperature at which the solution is "baked."

Talking to a potential target at a networking event

Too many networking events are about what others can do for us, rather than what we can do for others. In my experience, however, the most successful networkers aren't asking, "What can you do for me?" but "What can I do for you?" In this scenario, the formula would likely sound like this:

"Hello, I'm X. I wanted to introduce myself because I know you are the visionary behind X idea/product/company, and I wanted to introduce you to Y/write about you in my newsletter/ask if I could help you organize your next charity event." (If your target is standing with another person or in a group, introduce yourself to everyone present.)

As you can see, the offer doesn't need to be huge; the fact that you made it at all is what helps you stand out. Leaving room for another person to add the egg of her choice is what will ensure your successful connection.

Job blues for gray-haired workers
http://money.cnn.com/2010/06/28/news/economy/older_workers_unemployment/index.htm?source=cnn_bin&hpt=Sbin

chart_age_employment_v2.top.gif By Chris Isidore, senior writer


NEW YORK (CNNMoney.com) -- Companies are starting to hire again, but many are turning their backs on older job seekers.

Statistics from the Labor Department show the employment outlook is improving for most workers. The unemployment rate for those in the 25 to 54-year-old age group has fallen from a record high of 9.2% in October to 8.7% in May.

But the nationwide unemployment rate for older workers -- while lower than that of younger workers -- has barely moved since hitting a record high of 7.2% in December. It's currently 7.1%.

"All the gains we've seen from the peak last fall to now, they've gone to people less than 55 years old," said Heidi Shierholz, labor economist with the Economic Policy Institute.

Experts also said the unemployment rate for older workers may be artificially low. Older workers are more likely to become discouraged and stop looking, thus no longer being counted as unemployed in the government figures.

The divergence in job prospects for older and younger workers is new. In past recessions, the unemployment rate for the different age groups generally moved in tandem, said Shierholz.

But the problem for older job seekers could get even worse. That's because they are much more likely to be among the long-term unemployed, which will make it more difficult for them to eventually find a job.

In May, 60% of older unemployed workers had been out of work six months or more, while 43% have been without a job more than a year.

Sandra Kay Barnes, 60, of Daytona Beach, FL, has been out of work nearly two years and her unemployment benefits just ran out last week. She lost her job as an assistant to an insurance broker when the firm she worked at downsized and laid off its most recently hired workers, she said.

Despite sending out thousands of job applications since then, Barnes said she has been able to get only a handful of interviews and no offers.

"I've been told I'm in the top five applicants for jobs, but I never get a callback. It's terrible that you're looked at as a second class citizen," she said, adding that she's worried about how she'll manage her expenses if she can't find a job soon since she is two years away from collecting some portion of Social Security benefits.

The earliest a person can collect Social Security is 62, but is not the full retirement age.

Still, John Migliaccio, director of research for the MetLife Mature Market Institute, said there has been a pick up in the percentage of 62-year olds who have started drawing their benefits, even though that will result in a 25% cut in benefits they'll receive the rest of their lives.

Migliaccio said many people don't have a choice because they can't wait until they turn 66 to receive full benefits.

There's also evidence that more older Americans are withdrawing funds from already depleted retirement accounts in order make ends meet, sometimes suffering tax penalties when they do so.

"There's a large number of involuntarily retired," said Tim Driver, CEO of RetirementJobs.com, which specializes in helping older workers find jobs.

Driver said part of the problem facing older job seekers is a worry among employers they will face legal problems should they need to lay them off or fire them in the future. He said because of that an increasing number of employers are only taking on older workers on a contract basis.

But Driver said some businesses do see the advantages of hiring older workers.

Besides the opportunity to get the experience and lifetime of skills that older workers bring with them, they are actually more likely to stay put for longer than younger workers, thus reducing job turnover and the costs associated with hiring and training.

Driver said "the most analytical" managers have figured this out. Unfortunately for older workers, it's not common knowledge just yet. To top of page

좋은 직장 그만둔 40대 셋에게 살 만하냐고 물었다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450&articleid=2010070715022264624&newssetid=1270

▲ 출근길 사당역 아침 전철역에 들어가기 위해 줄 서 있는 사람들
ⓒ 정진선

1년 전부터 멀쩡한 직장을 스스로 그만뒀다는 지인들의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했다. 이들 모두 대박을 노려 창업을 준비하는 것도 아니고, 가족 중에 기댈 만한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렇다고 하여 모아둔 개인 재산이 많은 것도 아니다.

평양감사도 제 싫으면 그만이라지만, 명예퇴직을 걱정할 40대 나이에 그들은 왜 스스로 직장을 그만두었을까? 혹시 후회하고 있지는 않을까?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그들을 만나보았다.

이 간 큰 사람들은 한 차례 사업 경력을 빼고 20년간 전자 관련 회사에 근무하다가 고소득 연봉을 받던 대기업을 퇴직한 윤성호(가명, 43세 남성)씨, 박사학위 취득 후 15년간 연구원으로 활동하다가 유수의 사회과학연구소를 퇴직한 김수진(가명, 47세 여성)씨, 대학졸업 후 16년간 편집디자이너로 활동하다가 안정적인 잡지사를 퇴직한 이수경(가명, 40세 여성)씨다.

"처음으로 평일 낮에 따사로운 햇빛 받으며 걸어봅니다"

지난 1년 동안 놀랍도록 활기차면서도 편안한 인상으로 변한 윤성호씨를 만났다. 솔직히 예전 그의 표정의 반을 차지했던 짜증은 온데간데 없어져 적잖이 놀랐다. 그가 20여 년 간의 직장 생활 중 힘들 때는, 근무시간 중에 집중해서 열심히 일하고 '칼' 퇴근해서 개인 시간을 충분히 갖길 원했지만 다른 사람들은 설렁설렁 일하면서 밤늦게까지 집에 가지 않는 분위기라고 했다.

입사 초기에는 이런 비효율적이고 상식적이지 않은 회사생활이 이해가 가지 않았지만, 차차 그도 모나지 않게 사회생활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어쩔 수 없이 이러한 분위기 속으로 들어갈 수밖에 없게 되었다고 한다.

회사 에서 시키는 방향으로 일을 처리해야 하고 본인 방식으로 일하기가 어려운 분위기도 싫었다고 했다. 그는 업무 효율이나 일의 즐거움과는 상관없이 이전 사람들이 혹은 윗사람들이 해오는 대로 그대로 일하기만 바란다고 느꼈다. 평소 생각이 자유롭고 창의적인 그였기에 이 말에 충분히 공감이 갔다.

결정적으로 회사를 그만둔 이유를 그는 이렇게 말한다.

"20년 동안 정해진 시간에 출근하고 하루 종일 앉아서 정해진 일을 하는 것이 너무 지겨웠어요. 회사 밖에서 개인 시간을 더 많이 보내고 싶었지만 한계가 있었습니다."

"회사를 그만두고 나서 처음으로 평일 낮에 따사로운 햇빛을 받으며 길을 걸었을 때의 그 기분을 아직도 잊지 못합니다."

처음에는 늦잠도 자고 술도 실컷 먹고 여행도 가고 낮에 영화도 보고 정말 신나게 보냈다. 그러고도 남는 시간에 불교대학을 다니면서 마음공부도 하고 자원봉사도 해보고, 개인상담, 집단 상담, 명상, 비폭력대화 등의 심리프로그램에 참가했다. 심리상담 프로그램이 큰 도움이 됐다고 한다.

"그동안 맺혀있는 줄도 몰랐던 사건들과 감정들을 남들에게 털어놓고 엉엉 울어도 봤어요. 참가자들끼리 서로 위로, 지지, 따뜻한 조언도 나누면서 안정감도 느끼고 행복했습니다."

그는 오래 전부터 취미로 기타 연주를 즐겼는데, 퇴직 후에 시간이 많으니 연습할 시간도 많아졌고 연주 실력도 순식간에 늘었다고 기뻐하고 있다. 또 시민단체 봉사를 통해 똑똑하고 넉넉한 분들을 알게 된 것도 행운이었다. "자신과 세상을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주셨거든요." 그는 환한 표정으로 연신 행복하다고 말했다.

개인 생활과 회사 수입을 맞바꾸다

개인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 회사를 그만 두다니, 무모하고 엉뚱한 사람이라 생각이 들면서 경제 활동은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여 물었더니, 프리랜서 번역일을 하면서 기본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한다. 회사 다니던 때보다 수입이 1/4로 줄었다고 한다. 그전처럼 사고 싶은 것을 사지 못해서 불편할 때도 있고, 아내한테 괜히 미안해 질 때도 있다. 모임에 갔을 때 기분 좋게 한턱내는 일이 없어지고, 부모님 용돈 못 드리는 점도 마음에 걸리는 불편이 있지만, 기본 소비도 1/4로 줄여버리니 별로 불편한 점 없이 산다고 했다.

노후에 대해 물었더니, "오늘이 행복해야 내일이 행복하다고 생각하며 노후에 버는 돈이 더 적어지면 그때에는 더 적게 소비하면 된다"라고 담담하게 말한다. 그가 소비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말해서, 원래부터 소비 욕구가 적은 사람인지 물었다. 그는 손사래를 치며 아니라고 했다.

"단지 소비에 대한 욕구보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하면서 살고 싶은 욕구가 더 큰 것뿐이에요. 하고 싶은 일도 많고 자유롭고도 싶고 그러면서 돈도 벌고 싶고…. 저야말로 완전히 욕심꾸러기이죠. 하하하."

"회사에 매이지 않고 프리랜서로 일하게 되면서 비로소, 막연히 개인 시간을 갖고 싶었다는 소망에서 더욱 발전하여, 나라는 사람이 중요시 여기는 가치가 무엇인지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답을 찾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하는 그를 보니, 그동안 회사라는 울타리 안에서 자신의 욕구를 발산하지 못했던 이 사람의 괴로움이 얼마나 컸을지 짐작하고도 남았다. 뷰를 하는 내내, 그전과는 다른 여유와 당당함을 그에게 느낄 수 있었다. '자신'과 '행복'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행동한 사람에게 돌아온 당연한 결과물일 것이다. 세상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사는 그의 용기가 부럽고 그가 앞으로 계속 창조해낼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이 궁금해진다.

"소비는 선택적으로 하고 욕망은 관리하면 됩니다"

주위에서 악바리이자 성실의 화신으로 여겨지던 김수진씨가 국내 유수의 연구소를 그만두고 나온 이유는 몸이 쉬고 싶고 자기 전공인 사람과 사회에 대해 더 잘 알고 싶어서다. 그녀는 사회과학 관련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딴 후에 15년간 민간연구소와 국책연구소를 다녔다. 사람과 사회에 대한 연구가 전공이지만 너무 많은 일을 처리하고 너무 많은 보고서를 쓰다 보니 자신이 좋아하는 학문에 대해 제대로 공부할 시간이 부족하였다.

그로인한 보고서의 질적인 저하에 대해서도 스스로 불만이 생겼고, 성과만을 중시하는 시스템에 심신이 지쳤다. 연구소 사람들은 자기들이 다니던 연구소를 '보고서 공장'이라고까지 불렀다.

직장을 그만 두고 무엇을 하고 싶으냐는 질문에 인터뷰 초기의 경직된 얼굴이 한결 부드러워진다. 그녀는 눈을 반짝이며 자신은 놀 줄을 모르는 사람이라 이제라도 잘 노는 법을 배우고 싶단다. 또한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강해서 과정을 즐기지 못하고 늘 결과에 집착하였는데, 집중적인 마음공부를 통해 이런 성격도 바꿔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동안 배운 지식을 연구나 강의가 아닌 다른 방법으로 대중과 나눌 수 있는 길은 없나 찾아볼 생각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녀는 정말 하고 싶은 일이나 살고 싶은 삶의 형태를 아직 모르겠다고 하였다. 아무래도 많은 방황을 해야 그 답을 찾을 수 있으리라 추측해 보지만 단 한번 뿐인 인생, 즐겁게 살기 위해서 '뒤늦은 방황'은 필수라고 믿고 있다.

퇴직 후에 실제 생활에서 가장 좋았던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한다.

"제일 좋은 것은 병원을 꾸준하게 다닐 수 있는 거죠. 제가 만성질환이 있었는데 바빠서 치료를 받다 말다 해서 자꾸 재발하였는데 꼬박꼬박 치료를 받아 한결 건강해졌어요. 몸이 편하니 마음도 편하고요. 여유롭게 자신과 주변을 찬찬히 살펴볼 수 있고 읽고 싶었던 책을 맘껏 볼 수 있어서 좋아요."

병원을 꾸준히 다니게 되어서인지 정말 그녀의 혈색이 예전보다 훨씬 나아보였다.


아들에 대한 경제적 책임은 그만

역시 김수진씨도 경제적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지 궁금하여 물었다. 그녀는 혼자 먹고 사는 데는 별 지장이 없지만, 대학생 아들이 걸린다고 한다. 대학 3학년생인 아들의 등록금은 올해까지는 저축액으로 해결되겠지만, 4학년부터는 휴학을 해서 벌든지 학자금 대출을 받아야 할 것 같다.

하지만 그녀 자신도 학창시절에 어렵게 공부한 경험이 있고, 오히려 그 덕택에 자립심이나 책임감 등이 키워졌다고 생각하므로, 아들에 대해서도 별로 걱정이 안된다면서 이미 결정을 했다고 한다.

"이제 성인이 된 아들에 대한 경제적 책임은 그만하렵니다."

'소비는 선택적으로 하고 욕망은 관리한다'라는 문구를 어디선가 읽은 그녀는 그 말 그대로 살고 있다. 얼마 전에 서울에서 경기도 외곽으로 이사 왔는데 사는 지역이 변하니 소비도 변했다. 특히 산자락에 살다보니 주변에 마트나 상점이 없어 소비 충동이 잘 일어나지 않는다. 이웃들의 소비 수준도 높지 않아 상대적 박탈감도 느끼지 못한다.

"예전에는 탈출하고 싶은 욕구 때문이었는지 여행에 대한 욕심이 많았는데 이제는 그런 마음이 싹 사라졌습니다."

그녀를 만나면서 그녀의 확 달라진 혈색만으로도 일단 그녀가 직장을 그만 둔 것에 대해 잘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녀가 잘 먹고 잘 살기 위해 박사까지 공부를 한 것은 아니었지만 일하느라 병원에 갈 시간이 없었다는 사실에 마음이 짠했다.

한편, 누군가 청춘시기에 방황을 충분히 했다면 40대 후반에 와서는 방황을 하지 않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 아쉽게도 10대, 20대에 충분히 방황을 해 본 40대 사람을 주변에서 만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전철역 거울에 퇴근하는 내 모습을 보고 깜짝 놀라기도"

이혜경씨는 대학 졸업 당시 유행하던 트렌디 드라마 영향인지 전문직 여성에 대한 동경이 많았다. 경제적으로도 안정되고 사회에서 꼭 필요한 유능한 사람이 되고 싶었다. 일을 통해 정신적으로도 성숙한 사람이 당연히 될 거라 생각했다.

회사 생활 초창기에는 본인 능력 이상의 업무를 해야 할 때 힘들었다. 하지만 노력하고 도전하여 원하는 결과물이 나오는 과정 속에 뿌듯함도 많이 느꼈다. 사회생활을 할수록 상사와의 인간관계가 어려웠다. 무조건적인 복종을 바라고 비용을 반으로 줄이라는 등의 말도 되지 않는 요구에 황당했다.

"아무튼 전 예스맨이 될 수 없었어요. 절대 복종이라는 면에서 회사가 군대 같다고 생각하지만 군대에서 같은 내무반 사병끼리도 경쟁하나요?"

상사는 그녀보다 나이가 일곱살이 많아 '야', '너'라고 반말을 했고, 그녀는 이 말을 들을 때마다 마음이 무척 불편했다. 조심스럽게 호칭이 듣기 불편하다고 건의했다가 눈총을 받으며 몇 달을 보낸 적도 있다. 그런데 지금 생각해보니 그녀가 학교나 친목 모임 등 다른 곳에서 만난 연장자가 반말하는 것이 특별히 거슬렸던 적은 없었다.

"왜 유독 회사상사에게 반말 듣는 것이 싫었는지 다시 생각해 봐야할 것 같아요."

회사 안에서 정치적인 활동, 소위 라인에 줄을 서지 않았다. 회사사람들과 같이 밥도 먹고 수다도 떨었지만 상대 라인을 제거하기 위해 이간질, 모함 등이 판치는 걸 보고 마음을 주지 않았다.

제일 힘들었던 것은 야근이었다. 잡지사다 보니 마감에 일이 몰려 한 달에 보름은 밤 12시까지 일했다. 그녀는 긴 한숨을 쉬고 말을 이어나갔다.

"몸이 너무 힘들죠. 전철역 거울에 퇴근하는 제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 적도 있어요. 너무 피폐해 보여서요."

아무 생각도 떠오르지 않고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만 가득했다. 몸이 아파도, 친구를 만나고 싶어도 오로지 야근을 해야 했다. 죽을 것 같아 스스로 뛰쳐나왔다. 이제 살 것 같으냐고 묻자 빙그레 웃으며 고개를 끄덕인다.

이혜경씨는 현재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살고 있다. 아르바이트는 수입이 적지만 짧은 시간 내에 다양한 분야를 경험할 수 있는 측면에서 괜찮다고 본다. 본인이 어떤 일에 흥미를 느끼고 있는지도 알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예전에는 대부분 시간을 회사에서만 지내다 보니까 그로 인해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이 컸다. 가게 갈 시간도 없어 인터넷으로 옷, 화장품, 필요도 없는 잡다한 물건들을 사들였다.

"왜, 지름신이 내렸다고 하잖아요. 정신없이 사들이면 헛헛한 마음이 일시적이었지만 달래졌죠. 지금은 벌이가 줄다보니 예전처럼 쇼핑을 할 수도 없지만, 공허함이 줄어들면서 이것저것 많이 사고 싶은 마음도 생기지 않아요, 꼭 필요한 것만 사요."

아직은 엄마 집에 얹혀 사니까 경제적 부담은 생각보다 크지 않다. 또 주변 맞벌이하는 친구들도 내 집 마련하느라 빚이 억 단위가 넘어서 풍족히 쓰고 살지는 않는 것 같다.

아무 생각 없이 살아버린 과거에 마음이 편치 않다

그는 본인이 선택한 삶인데도 문득문득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든다고 한다. 혼자만 도태되어가는 것은 아닐까 하는 불안감이다. 마음 한구석에 답답함도 있다.

"자신을 돌아보며 내가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원하는지, 어디로 가는지 아무 생각 없이 살아 버렸다는 것을 알아버렸죠."

그런 자신에 마음이 편치 않지만 그래도 예전에는 자신이 화났는지 불안한지 괴로운지도 못 느끼고 살았는데 이제는 감정 혹은 진실을 알게 돼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요즘 고민거리에 대해 묻자, 일에 관해서 생각을 많이 한다고 했다.

"예전에는 어떤 일을 할까 고민했는데 지금은 내가 무엇에 가치를 두고 우선순위를 매길지 알아보고 있어요."

이런 생각을 하다보면 뿌연 안개가 조금씩 걷히는 것 같다고 한다. 그녀와 만나면서 그녀가 직장을 다녔을 때 상당히 망가졌고 결국은 그로부터 스스로를 구하기 위해 탈출한 것임을 알게 되었다. 하늘이 무너져도 그녀가 다시 '마감 노동자'로 돌아갈 일은 없을 거라는 확신도 들었다.

산산이 부서졌던 몸과 마음이 아직은 수습되지 못했기에 아르바이트와 독서 정도 이외에 특별한 활동은 없었다. 그녀가 힘을 얻기 위해 무언가 적극적인 활동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 들면서 필자 또한 무엇인가 열심히 하는 삶이 바람직하고 그렇지 않으면 바람직하지 않다고 여긴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인터뷰를 마치며

필자는 회사라고 말하기에도 민망한 작은 규모의 직장만을 다녔다. 급여도 적었을 뿐만 아니라, 계속 다니고 싶었음에도 회사가 망해서 어쩔 수 없이 업종을 바꿔가며 여러 회사를 다닐 수밖에 없었다. 그 덕택으로 일도 감당 못할 만큼 많지도 않았고, 오히려 내가 사장에게 눈치를 주는 위치에 있기도 했다. 그러나 내심 월급을 많이 주는 큰 회사나 그렇지 않더라도 아주 안정적인 회사를 다니는 사람을 부러워하고는 했다.

하지만 한때나마 동경했던 직장을 다닌 위 세 사람을 인터뷰하면서 세상엔 공짜가 없음을 다시금 느꼈다. 그 훌륭한 직장엔 엄청난 대가가 있었던 것이다. 이들은 밀려들어오는 일에 눌려 여유를 지키지 못했다. 그리고 자신이 잃어가고 있는 것들을 찾는 방법으로 회사에 머무르기보다는 스스로 나오는 길을 선택했다.

이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후회하고 있지 않을까 내심 궁금했는데, 이들은 회사를 제 발로 나오고 나서 아직까지는 후회 없이 잘 살고 있었다. 그럼에도 세 사람 모두 가명을 써주길 원했다. 주목받는 것에 익숙지 않은 사람들이기도 하지만 세상으로부터 이해받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직장인들이라면 누구나가 한번씩은 회사를 때려치우는 상상을 한다고 한다. 하지만 잘 나가던 회사에 선뜻 스스로 사직서를 내기가 쉽지 않은 일임에, 이들의 행동이 쉽지 않은 결정이었음은 틀림이 없다. 이들이 무조건 회사 다니는 사람보다 당당하거나 용기있다고 볼 수도 없다. 하지만 회사를 나왔다고 무모하고 철없는 사람들로 여겨져서도 안 될 것이다.

이들은 단지 또다른 형태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일 뿐이고, 충분히 존중받을 삶을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건강] 타액으로 암 검진할 수 있다
일본과 미국 연구진들이 간단한 침(타액) 검사로 여러 종류의 암을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

일본 게이오 대학과 미국 UCLA 대학 연구진들이 공동으로 개발한 이 진단 방법은 췌장암, 유방암, 구강암을 상당히 높은 확률로 조기 발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들은 일부 암 환자를 포함한 215명의 타액을 검출해 이로부터 암을 확인할 수 있는 성분 54가지를 분석해냈다.

이들 성분을 분석한 결과, 췌장암은 99%, 유방암은 95%, 구강암은 80%의 확률로 발견하는데 성공했다.

침 검진법은 이처럼 성공률이 높을 뿐 아니라, 결과까지 걸리는 시간이 최대 반나절에 불과할 정도로 극히 편하고 신속하다.

췌장암과 구강암의 사망률이 극히 높은 것은 아무린 증상이 없어 조기 진단이 안되기 때문인데, 이 방법을 이용하면 검진이 손쉬워 조기 발견 확률을 극대화 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

전문가들은 타액 검진법이 암 진단 뿐 아니라 다른 질병도 검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New saliva test 'can detect various cancers'
http://health.yahoo.net/news/s/afp/healthjapanuscancer
[육아] 신생아에게 꼭 필요한 로타바이러스 백신 궁금증
http://kr.photo.news.yahoo.com/photo/message.html?bid=newsphoto3&page=1&tid=21471&mid=21471&from=rank



Q로타바이러스 장염은 어떤 질환인가?

로타바이러 스는 영·유아 급성설사증의 주원인인데 감염되면 열, 묽은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을 보인다. 매년 5세 이하의 소아 1억2500만여 명이 감염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로타바이러스 장염으로 매년 7만여 명의 어린이가 입원하고, 20만 명 이상의 어린이가 응급실을 찾는다. 로타바이러스는 WHO가 ‘가장 먼저 퇴치해야 할 전염병’으로 지정할 만큼 세계적으로 아주 흔한 질병이다.

Q 로타바이러스 장염은 씻는 것으로 예방할 수 없나?

로타바이러스는 생명력이 강해 장난감, 휴대전화, 옷 등 딱딱한 표면 위에서도 수주간 살아남는다. 또 전염성이 강해 산후조리원, 유아방 등 사람이 붐비는 공공장소에서 쉽게 감염된다. 특히 비누나 소독제에 내성이 있어 손을 깨끗이 씻는 것만으로 예방이 힘들다. 치료제도 없어 현재로선 백신 접종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Q로타바이러스 백신은 어떤 종류가 있나?

로타바이 러스 백신은 5가 백신 ‘로타텍’과 1가 백신 ‘로타릭스’가 있다. 그 중 예방범위가 넓은 로타텍은 개발기간 25년간 7차례의 임상실험을 통해 높은 안전성과 효과를 입증해 왔다. 미국과 호주 등에서는 일찍이 로타바이러스 백신을 국가 기본접종으로 지정해 모든 신생아에게 필수로 접종하고 있다.
[교육] 수석졸업이 30명? 美 고등학교도 성적인플레 극심
http://media.daum.net/foreign/all/view.html?cateid=1007&newsid=20100628175521808&p=mk&RIGHT_TOPIC=R5

뉴욕 롱아일랜드 제리코 고등학교에서 27일(현지시간) 열린 졸업식에서 수석졸업생 연설자는 1명이 아니었다. 평균 A플러스 성적을 거둔 7명이 나와 각자 30초씩 짧게 인사말 정도를 하는 데 그쳤다.

휴스턴 스트랫퍼드 고교에서는 졸업생 중 6.5%에 달하는 30명이 졸업생 대표로 선정됐다. 뉴저지 체리힐 이스트 고교는 수석졸업생 대표 9명이 추첨을 통해 연설자 한 명을 선정했다.

미국 고교 최고 영예였던 수석졸업생 대표 연설자 제도가 퇴색되고 있다.졸업생 대표는 학업성적이 가장 우수할 뿐만 아니라 모범이 되는 졸업생으로서 대표 연설자로 선정되고 명문 대학 입학 우선권도 갖는 전통도 있었다. 하지만 요즘엔 평균 A플러스 성적을 받은 학생이 늘어나면서 성적 인플레이션 현상이 나타나고 있고 최고 영예는 1명에게만 돌아가지 않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7일 보도했다.

고등학교 측은 학생 간 경쟁과 부담을 완화시키기 위해 대표 연설자를 복수로 선정하고 있고 실제 성적 차이는 미미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명문대 입학 기회를 더 많이 주기 위해 학업성적을 후하게 주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많다. 크리스 힐리 퍼먼대학 교수는 "이는 명예 인플레이션"이라고 말했다.

고등학교 측 '의도'와 달리 오히려 대학 입시에서는 역효과를 내고 있다. 하버드대 입학관리실장인 윌리엄 피츠시몬스는 "대학 입학 과정에서 졸업생 대표가 갖는 차별성은 의미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뉴욕 = 김명수 특파원]
[건강] 화장품의 ‘암호’ 알고 쓰시나요?
http://kr.photo.news.yahoo.com/photo/message.html?bid=newsphoto3&page=1&tid=21141&mid=21141&from=rank



국내 화장품법은 설명서나 화장품 밑면에 성분과 용량, 제조일자를 표기하도록 하고 있다. 이 법에 따라 일부 샘플용 화장품을 제외하고 모든 화장품은 밑면에 연/월/일 순으로 제조일자가 표기돼 있다. 밑면에 ‘20080713제조’ ‘2010/04/08’ 같은 표시가 있다면, 각각 2008년 7월 13일, 2010년 4월 8일 제조됐다는 뜻이다.

‘MFG’ ‘MFD’ ‘M’이라는 영어약자가 날짜 앞에 붙어있을 수 있다. ‘MFG(Manufacturing)’, ‘MFD(Manufactured)’라는 말의 약자다. ‘MFG080804’라고 표기된 제품은 2008년 8월 4일 제조됐다고 보면 된다. ‘PROD’는 ‘Product of Date’이므로 그 뒤에 나오는 숫자가 제조일이다.






이처럼 제조일자는 명백하게 드러나 있다. 그러나 사용기한까지 표시된 화장품은 많지 않다. 국내 화장품법이 이를 강제 규정으로 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다만 식약청이 인정한 기능성 성분인 레티놀, 비타민 A·C·E, 인돌아세틱애시드(ICA)를 포함한 제품은 사용기한을 함께 표기해야 한다. 예를 들어 레티놀 성분이 일정량 이상 들어있어 기능성을 인정받은 아이크림의 밑면을 보자. ‘091110’이란 숫자가 적혀 있고, 바로 아래 ‘111110’이 추가돼 있다면 제조일자가 2009년 11월 10일이고 사용기한이 2011년 11월 10일까지란 뜻이 된다.



스킨, 로션: 1년
크림: 제조일부터 2년
아이크림, 자외선 차단제: 1년
파운데이션: 1.5년
립글로스:6개월
[건강] 무더위에 번들거리는 얼굴 다스리는 법
http://kr.photo.news.yahoo.com/photo/message.html?bid=newsphoto3&page=1&tid=21143&mid=21143&from=rank



▽ 청결한 세안이 기초

번들거리는 피부를 잡는 가장 좋은 방법은 청결이다. 대표적인 것이 세안. 고대안암병원 피부과 서수홍 교수는 “햇볕을 많이 받는 여름에는 피지 분비가 많아지는데 이럴 때는 비누세안을 하는 것이 좋다”면서 “하지만 너무 자주 세안을 하면 피부가 건조해 질 수 있으므로 하루에 3번 정도, 아침과 저녁 외에 낮에 한 번 더 해주는 정도가 적당하다”고 말했다.

세수할 때는 피부 자극이 적으면서도 노폐물을 효과적으로 제거해 줄 수 있는 전용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스팀타월을 이용하면 모공 속 노폐물을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세안 후에는 오일이 없는 스킨과 에센스를 발라야 한다. 일주일에 한 두 번 각질 전용 스크럽 제품으로 각질을 제거하는 것도 좋다.

▽ 물은 많이 마실수록 좋아

번들거리는 피부를 잡는 또 다른 방법은 수분 보충이다. 남성의 경우 음주나 흡연의 영향으로 유분은 많으나 수분이 부족한 경우가 많다.

피부에 수분을 보충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하루에 물을 8잔 이상 꾸준히 마시는 것이다. 여기에 수분이 풍부한 에센스나 보습 로션 등을 세안 후 발라주는 것도 피부에 촉촉함을 유지시킬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이다.

▽ 지방-당분 많은 식품은 피해야

규 칙적인 식사습관과 생활습관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 고대안산병원 피부과 손상욱 교수는 “비타민 A 제제를 먹거나 아침에 과일이나 야채 주스 한 잔을 마시면 좋다”고 말했다. 지방과 당분이 많은 식품은 피지분비를 촉진시키기 때문에 피한다.



유괴에 대처하는 생활 지침 3단계
http://baby.woman.yahoo.co.kr/ycp/?http://www.namyangi.com/contents/content_view.asp?c_id=10480

참으로 무서운 세상이다. 연일 발생하는 유괴와 성폭력 관련 뉴스를 보고 있으면 이 세상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용기가 필요한 일 같다. 이런 상황에서 부모가 해야 할 일은 “설마 우리에게 일어날 줄이야”라며 개탄하기 전에 미리미리 예방하는 일. 아이에게 그저 “조심해”라고 말하기보다 똑똑하고 당차게 대처할 수 있는 법을 제대로 가르쳐보자.

유괴에 대처하는 생활 지침 3단계
1 상식편

낯선 사람을 따라가지 말라고?
몇 달 전, 아동 범죄를 주제로 방영한 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본 엄마들은 혀를 내둘렀다. 프로그램에서 실시한 실험에서 아이들은 아동 범죄 가해자 역할을 한 낯선 사람의 말에 속아 그의 요구에 기꺼이 응하고 그를 따라가기까지 했기 때문이다. 그 방송에서 전문가들은 ‘잠재적인 가해자’에 대한 아이의 의식을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는 보통 아이에게 “낯선 사람을 조심해라”라고 가르치지만 아이의 머릿속에 ‘낯선 사람’이란 ‘우락부락하고 험상궂게 생긴 사람’이다. 그러나 현실에서 ‘낯선 사람’은 이런 ‘도깨비’가 아니다.
오히려 언론을 통해 공개된 범죄자의 인상 중엔 순하고 친절하며 호감형 얼굴도 많았고 실제 범죄는 ‘낯선 사람’이 아니라 한동네에 살면서 인사를 나누던 ‘알고 있는 사람’이 범한 경우도 많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무조건 아이에게 “낯선 사람을 조심해라”고만 말할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행동 요령을 대화를 통해 정확히 알려주는 것이 필요하다.

모순된 교육을 짚어보아야 할 때
우리나라의 교육은 근본적으로 ‘착한 아이’를 길러내는 데 중점을 둔다. 예의 바르고 공손하며 어려운 사람을 잘 도와주고 사람들과 사이좋게 지내기를 요구한다. 이러한 교육을 받은 아이는 대부분 길을 가다가 낯선 사람이 도움을 청하면 쉽게 외면하지 못한다.
그런데 이런 상황과 아이의 마음이야말로 범죄자가 노리는 부분이다. 착하고 순수한 아이의 동정심을 유발하거나 아이에게 우호적인 인물로 보이기 위해 그들은 머리를 쓴다. 흔히 여자아이에게 “너 참 예쁘다”며 친근감을 표현하거나 환자인 척 절뚝거리며 도움을 요청하고 아이가 관심 갖는 애완동물이나 선물, 장난감이나 게임을 이용해서 유혹한다.
또 매우 위급한 상황으로 가장해 도움을 요청하거나 아이의 이름을 미리 알아두어 친숙하게 부르는 경우가 흔히 범죄자가 아이에게 다가가는 방식이다. 따라서 “낯선 사람은 경계하지만 주변 사람에게 친절하게 인사하고 사람들을 도와주어야 한다”고 가르치는 것은 이 험한 세상에서는 모순된 교육이다. ‘낯선 사람’이 곧 ‘주변 사람’일 수 있고 그 사람이 도움을 청하면 순수한 아이는 도와주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아이에게 사람들을 도와주지 말라고 가르쳐야 할까? 아이에게는 ‘상황’에 따라 다른 행동방식을 가르쳐주는 것이 좋다. 보통 ‘낯선 어른(도깨비처럼 생긴 사람이 아니라 일반적으로 잘 알지 못하는 어른)’은 어린아이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 것이 일반적임을 알려주고 이런 일이 일어날 경우 “저는 어려서 도와드릴 수 없어요”, “어른을 불러올게요”라며 일단 그 자리를 피하는 것이 좋다고 가르치는 것이다. 그리고 차에 타라고 하는 등 어른이 있는 쪽으로 오라고 할 때는 안 된다며 거절해야 한다는 것도 가르친다.

내가 아이를 피해자로 키운다?
아이가 범죄자의 유혹에 넘어가 피해자가 되는 것은 세상이 험악하고 비정상적인 사람이 늘어나며 아이를 대상으로 한 범죄자의 전략도 날로 교묘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일까? 천진난만한 아이를 유혹하는 이들은 강제적인 방법으로 아이의 반항을 유도하기보다는 달콤한 말과 대화로 아이의 마음을 읽어주며 아이가 좋아할 만한 행동을 한다. 그런 상대에게 넘어간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아이 또한 자신에게 관심을 보이는 대상을 만나 반가웠다는 뜻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이제까지의 아동 대상 범죄 유형을 보면 놀이터 등에서 혼자 놀고 있는 아이, 집 열쇠를 목에 걸고 혼자 집에 가는 아이가 피해자가 된 사례가 빈번하다. 실제로 소아 기호증, 즉 어린아이를 대상으로 성적 상상으로 유희를 얻는 환자가 미국의 한 아동 안전 전문가에게 보낸 편지에는 “부모가 아이를 따뜻하게 감싸지 않고 아이가 하는 말에 관심을 보이지 않으며, 아이의 행동을 충분히 칭찬해주지 않을 때 그 부모는 아이를 나에게 보내고 있는 것”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어 충격을 주기도 했다.
아이를 외롭지 않게 만들어 가정이 자신의 가장 든든한 울타리임을 온 마음으로 느낄 수 있게 한다면 낯선 사람의 따뜻한 호의와 관심에 쉽게 넘어가지 않을 것이다.

2 예방편

유괴를 예방하는 부모 수칙
● 비상시를 대비해 아이의 친구나 그 가족, 주변 사람들을 미리 알아둔다.
● 아이의 유치원 가방 등 눈에 쉽게 띄는 곳에는 아이의 이름이나 주소, 전화번호를 적지 않는다. 아이의 물건을 구분하기 위한 표기는 옷 안쪽이나 신발 안, 가방 안 등 잘 보이지 않는 곳에 해둘 것.
● 부모의 허락 없이는 낯선 차나 아는 사람의 차라도 가까이 다가가거나 타지 않도록 교육한다.
● 차 안이나 유모차, 공중 화장실 등에서 아이를 혼자 놔두지 않는다.
● 누군가 억지로 데려가려고 할 때 “안 돼요! 싫어요!”라고 큰 소리로 외치도록 교육시켜야 한다. 그리고 밝고 사람이 많은 곳으로 뛰어가 도움을 청하라고 가르친다.
● 놀이터에서 혼자 놀지 않도록 하고 항상 친구들과 어울려 밝은 곳에서 놀게 하며, 그렇지 않을 때는 보호자가 항상 함께한다.
● 집에 혼자 있을 때 누군가 찾아오면 ‘쉿!’ 하고 모르는 척한다. 모르는 사람이 전화를 걸면 집에 혼자 있다고 말하지 않도록 시킨다.
● 친구가 낯선 사람에게 끌려가면 사람들에게 큰 소리로 도움을 청하도록 한다.
● 하루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아이와 대화를 많이 나눈다.

적극적 방법으로 유괴를 예방하는 법
유괴를 예방하기 위한 교육으로는 상황극이 최고다. 실제 가정에서는 아이에게 친근한 가족만 있어서 낯선 사람에 대한 설정이 어려울 수 있지만 아이에게 말로 설명할 때도 구체적인 상황을 제시하며 설명해야 한다. 또 각종 기관에서 제공하는 유괴 예방 상황극 프로그램에 관심을 두고 최근에 등장한 유괴 예방 뮤지컬도 참관할 기회를 제공한다. 이러한 상황 설정은 유괴 대처 능력이 습관이 되는 데 도움을 준다. 보건복지가족부 위탁 실종아동전문기관인 어린이재단에서 교육하는 유괴 상황 몇 가지와 그에 대한 아이 교육 지침을 알아보자.

상황 1
낯선 아저씨가 선물을 주면서 자동차에는 더 많다며 같이 가자고 해요.
아이 교육 지침 “전혀 모르는 사람은 물론, 얼굴을 조금 알거나 몇 번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는 사람이 ‘갖고 싶은 것을 주겠다’고 말해도 ‘필요 없다’며 거절하고 절대 따라가지 말아야 해요. 또 자동차 옆에는 절대로 가까이 가지 마세요! 길가나 주차장에서 자동차에 탄 사람이 이름을 부르거나, 부모님 친구라고 해도 절대로 다가가지 않도록 해요. 자동차에 태우려고 잡아끌 때는 있는 힘껏 소리를 지르면서 달아나야 해요.”

상황 2
혼자 집에 있을 때 누가 찾아와서 문을 열어달래요.
아이 교육 지침 “아무도 없는 집에 들어갈 때는 열쇠를 다른 사람이 보지 못하도록 사방을 살핀 다음에 큰 소리로 “다녀왔습니다!” 하고 인사하면서 들어가요. 또 혼자 집에 있을 때는 모르는 사람은 절대로 집 안에 들어오게 하지 마요. 물건을 배달하러 온 사람이라고 해도 문을 열어주어서는 안 돼요. 혼자 집에 있을 때는 인터폰을 받지 말고 ‘쉿!’ 하고 조용히 집에 아무도 없는 것처럼 해야 해요.”

상황 3
동네 아저씨가 돈을 주면서 맛있는 것을 사 먹으라고 해요. 그런데 부모님께는 비밀이래요.
아이 교육 지침 “부모님께 비밀이라고 하면서 돈을 주는 것은 무슨 일을 숨기거나 나쁜 일을 할 때 하는 행동이에요. 매일 보는 동네 아저씨라고 해도 돈이나 물건을 줄 때는 ‘부모님께 여쭤봐야 해요’라고 말한 후 받지 않고 집에 돌아가서 ‘오늘 이런 일이 있었어요’ 하고 반드시 부모님께 말씀드려야 해요.”

3 실전편

유괴가 일어났을 때 부모 대처법
● 즉시 경찰에 신고한다.
● 경찰관이 집으로 찾아오기 전까지는 외부인의 출입을 막는다. 아이가 집 안에서 납치 또는 실종되었을 경우 아직 증거가 남아 있을 수 있기 때문. 아이 옷, 이불, 소지품, 컴퓨터, 혹은 쓰레기통까지 손대지 말고 그대로 둔다.
●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의 성명, 직위, 연락처 등을 알아둔다.
● 경찰관에게 관련 정황을 상세히 설명하고 모든 증거물을 경찰관에게 제출한다.
● 아이가 실종이나 납치 당시 입은 옷과 갖고 있던 소지품을 상세하게 설명한다. 아이 이름, 생년월일, 신체 특징, 키, 몸무게, 독특한 버릇, 병력 등은 아이를 찾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아이를 잘 알아볼 수 있는 최근 사진도 경찰관에게 보여준다.
● 아이의 행방을 아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주위 사람, 친척, 친구들의 명단을 작성한다. 이때 전화번호와 주소 등도 적는다. 최근 주위에 새로 이사 온 사람이 있거나, 가족 구성원에 변동이 있거나, 아이에게 유난히 관심을 많이 보인 사람이 있다면 그런 정보도 모두 알려준다.
● 아이가 최근에 찍은 컬러사진을 미리 찾아둔다. 이 사진을 추가로 인화해 경찰관, 언론 기관, 관련 단체 등에 나누어준다.
● 경찰관에게 아이를 어떤 식으로 찾는지 알려달라고 한다. 수색을 하거나 경찰견을 동원하는지도 물어본다.
● 유괴범에게 전화가 올 것에 대비해 전화기 앞에 한 사람을 대기시킨다. 노트나 메모지를 준비해 전화가 걸려오면 걸려온 날짜, 시각, 통화 시간, 통화 내용, 기타 사항 등을 적는다.
● 부모도 노트나 메모지를 항상 휴대하면서 아이의 실종과 관련한 정보가 떠오를 때마다 적는다.
● 부모 자신과 다른 가족의 건강을 살핀다. 부모가 건강해야 아이도 찾을 수 있다. 충분히 쉬고, 잘 챙겨 먹고, 주위에서 도와줄 사람을 구한다.

유괴당했을 때 아이의 행동 지침(평소 교육할 내용)
● 격리된 공간에 유괴범과 단둘이 있을 때는 가급적 울지 말고 고분고분 말을 잘 들어야 한다.
● 고개를 숙이고, 유괴범의 얼굴을 가급적 보지 말아야 한다.
● 음식을 주면 먹기 싫더라도 꼭 먹어야 한다.
● 묻는 말에 대답을 잘하고 대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 유 괴와 성폭력으로부터 우리 아이 지키는 법 ② 유아 성폭행에 대처하는 생활 지침 3단계
  • 우리 아이 위협하는 놀이동산 사고
    http://baby.woman.yahoo.co.kr/ycp/?http://www.namyangi.com/contents/content_view.asp?c_id=4598

    얼마 전, TV 뉴스를 시끄럽게 한 어처구니없는 사고 기억하시나요? 동물원에서 코끼리가 아이를 물소 우리에 집어던져 큰 사고가 일어났었지요. 누가 상상이나 한 일이겠어요.요즘 날씨도 좋고, 조금 있으면 어린이날이어서 아이는 벌써 놀이공원이며 동물원에 갈 꿈에 부풀어 있는데… 벌써부터 무슨 사고가 생기지나 않을지 지레 겁부터 나네요. 사람이 많이 몰리다 보니 아이 손을 놓치지나 않을지, 생각지도 못한 위험한 사고가 생기지는 않을지 말이지요. 사고가 무섭다고 아이에게 실망을 줄 수는 없고, 안전하게 나들이를 즐길 방법은 없을까요?

    나들이 장소에서 자주 일어나는 안전사고
    아이에게 특별한 날을 만들어주고 싶어 나선 나들이 길. 놀이공원, 동물원, 식물원…아이들이 좋아하는 장소인 만큼 사람들이 많이 몰려 사고가 생기기 쉽다. 보호자가 항상 곁에 있어야 사고가 생기더라도 재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놀이공원
    01_먹을 것이나 장난감을 들고 타는 경우 놀이기구를 꽉 잡지 못해 사고의 위험이 있으므로 맨손으로 이용한다.
    02_아무리 안전해 보이는 놀이 기구더라도 이용 할 때는 엄마가 반드시 합승하여 아이를 보호한다.
    03_아이가 조르더라도 놀이 기구마다 표시되어 있는 신장과 몸무게의 제한은 반드시 지키도록 한다.

    동물원
    01_손이 작은 아이들은 철조망 사이로 동물에게 음식을 주겠다고 우리에 손을 넣었다가 물릴 수 있으므로 손을 넣지 못하게 한다.
    02_5월이면 초여름. 하루 종일 실외에만 머물 경우 아이에게 탈진·탈수 증세가 나타날 수 있다.
    물을 자주 충분히 먹이고 틈틈이 휴식을 취하도록 한다.
    03_동물 우리의 창살에 머리를 넣었다가 끼이는 사고가 일어나기도 한다. 이 경우 질식으로 위험한 상황에 놓일 수도 있으므로 창살 사이에 머리를 넣지 못하게 한다.

    식물원
    01_아이들은 손에 잡히는 대로 입에 넣는 습성이 있다. 식물원의 나뭇잎이나 꽃잎을 떼어 먹지 못하게 한다.
    02_식물원 내의 길은 복잡하고 좁기 때문에 사람이 많이 몰렸을 경우 아이를 잃어버릴 수 있다. 아이 옆에 붙어서 걸어가거나 걸음이 서툰 아이라면 안아준다.
    03_식물원에는 나무와 돌 등이 많아 자칫 넘어지기라도 하면 상처를 입기 쉽다.

    사고예방법
    ① 눈에 띄는 옷차림을 한다
    밝은 색으로 된 옷이나 무늬가 큰 옷을 입혀 아이가 눈에 잘 띄도록 해준다.

    ② 편한 신발을 신긴다
    잘 벗겨지는 슬리퍼나 사이즈가 크거나 작아 발에 잘 맞지 않는 신발을 신기지 않도록 한다.
    자주 넘어지거나 발의 통증으로 피로할 수 있다

    ③ 연락처를 적은 종이를 지니게 한다
    만약의 경우를 대비하여 이름과 연락처를 적은 종이를 아이에게 지니도록 한다. 단 눈에 띄는 곳에 달아주면 낯선 사람이 나쁜 의도로 접근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④ 물을 준비한다
    5월이면 초여름이라 한낮에는 꽤 덥다. 실외에만 있다 보면 몸이 지치고 목도 자주 마른다.
    휴식을 취하며 물을 마실 수 있도록 충분한 물을 준비한다.

    ⑤ 주의사항을 알려준다
    동물에게 먹을 것을 주거나 모르는 사람을 따라가는 등 위험한 행동으로 인해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아이에게 주의사항을 알려준다.
    [인테리어]경남아너스빌 32평_그레이 모더니즘
    http://kr.bbs.realestate.yahoo.com/community/bbs_view.html?bbs_no=2&title_no=24349&ycode=&apt_no=&bbs_type=photo&page=5&srch_type=1&srch_word=



    신규입주단지에 대한 인테리어 프로젝트여서 크게 공사성으로 비중을 두지는 않았습니다.

    스타일링, 즉, 홈드레싱 위주로 진행하는데 초점을 맞추어 전체적인 플랜을 작성하였고, 집기 일체와 소품하나까지 세세하게 계획하여 레이아웃을 구성할 수 있었습니다.

    불필요한 공사를 최소화하여 절감된 비용으로, 세심한 조명계획은 물론 다소 고가의 소재를 활용한 고급가죽소파를 비롯한 갖가지 수납장등을 제작할 수 있었으며, 특히 실용성을 겸비한 주방 배치계획 및 수납구성에 많은 배려를 할 수 있었습니다.

    실용성과 고급스러움이 공존하는 공간을 계획하는것에 초점을 두었던 좋은 사례가 될것입니다.

    ( 경기 평택시 비전동 한빛선경,경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