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10월 8일 목요일

[육아] 갑부들은 자녀 용돈 주는 법이 다르다

각국 억만장자들의 자녀 교육법은 어떨까?


전 세계 갑부 8명이 자녀들에게 경제관념을 심어주기 위해 어떤 방식으로 교육했는지 중국 광저우(廣州)의 유력 신문 양성만보(洋城晩報)가 5일 보도했다. 이들 '자수성가형 갑부'들의 공통점은 재테크의 개념을 자녀들에게 어릴 적부터 심어주는 데 시간과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는 점이다.

▲리자청(李嘉誠): 아들에게 캐디일을 하게 하다(讓兒子當球童)
중화권 최고 부자로 꼽히는 홍콩 창장(長江)실업 리자청 회장은 두 아들을 8~9세 때부터 회사 이사회에 참석하게 했다. 둘째아들 리쩌카이(李澤楷)는 수업이 끝나면 잡부 일과 웨이터 일을 했고 일요일엔 골프장 캐디 일을 하며 용돈을 벌었다.

▲왕융칭(王永慶): 절약과 근검으로 이름난 아버지(節儉出名的父親)
맨주먹으로 시작해 대만 최대 회사인 대만플라스틱을 세운 왕융칭 회장은 유학 중인 자녀들에게 학비와 생활비를 마치 직원들에게 월급 주듯 정확히 계산해 지급했다.

▲모리타 아키오(盛田昭夫):순진함만으로는 부족하다 (只有'純眞'竝不多句)
일본 전자회사 소니의 창시자 모리타 회장의 아버지는 경쟁 사회에서 (돈에 대한) '순진함'은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가르쳤다. 모리타 회장의 아버지는 모리타에게 "너는 집안의 장남이니 가업인 술 제조업을 이어야 한다"며 그를 재산상속인으로 교육시켰다.

▲토머스 왓슨(Watson): 수입과 지출 계획을 세워라(規劃自己的'錢'程)
왓슨 전 IBM 회장은 아들에게 중학생 때부터 용돈 지출 계획을 세우게 하고 매달 소득 목표를 정하게 했다. 그의 아들 토머스 왓슨 주니어는 후에 IBM의 CEO가 됐다.

▲존 피어폰트 모건(Morgan): 있는 것을 아끼는 건 버는 것만 못하다(能省不如�� )
계 란팔이로 시작해 미국 투자은행 'JP모간'을 세운 모건 회장은 자녀들이 집안일을 하고 용돈을 받아가도록 했다. 막내아들 토머스는 일을 잘 하지 않아 용돈도 적게 받았다. 모건은 토머스에게 "모은 돈 범위 안에서만 쓸 필요 없다. 어떻게 돈을 더 벌 수 있는지를 생각하라"고 말했다.

▲존 록펠러(Rockefeller): 보상이 징벌보다 효과적이다(奬勵比懲罰更有效)
미 국 석유재벌 록펠러는 자녀들 나이에 따라 용돈을 철저히 차등 지급했다. 그는 아이들에게 장부를 만들어 지출내역을 기록하게 하고 기록이 명확하고 용도가 정당하면 몇 원(한 주당)을 더 주고 그렇지 않으면 용돈을 깎았다. 후에 부통령이 된 둘째아들 넬슨은 어릴 적 가족의 구두를 닦거나 토끼를 길러 돈을 벌었다.

▲앤드루 카네기(Carnegie): 금전으로 마음을 살 수는 없다(金錢不能換來感情)
미 국 철강왕 카네기는 자녀들에게 "돈으로 사람 마음을 살 수는 없다", "내가 관대하게 돈을 많이 주면 너희는 내 돈만 기억하고 나를 기억하지 못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너무 인색하면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없다. 훌륭한 장사꾼은 사람의 마음을 돈으로 사지 않고 진심으로 얻는 사람"이라고 했다.

▲윌리엄 에드워드 보잉(Boeing): 옛것이 사라져야 새것이 온다(舊的不去新的不來)
미 국 보잉항공사 창립자 보잉은 자녀들에게 "새 물건을 살 마음이 있으면 더 열심히 일하게 되고 낡은 물건을 버리면 새 물건을 사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고 가르쳤다. 그는 낡은 것을 아껴 사용할 힘이 있으면 차라리 새것을 얻기 위해 노력하라고 말했다.

 

===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linkid=57&fid=532&articleid=2009100803050080234

많이 알려진 얘기들인데 “갑부”니 그런 단어를 써서 요새 세태에 맞추면서, 그리고 기사 클릭을 위해 쓴것 같다. 여하튼 아이 교육 방법은 배울만 하다.

Previous Post
Next Pos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