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8월 23일 월요일

영아에겐 생명위협 "개똥 조심"

http://kr.news.yahoo.com/service/news/shellview.htm?articleid=20100820090906586f0&linkid=4&newssetid=1352


개나 고양이의 배설물들이 감염에 취약한 어린이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다.
런던에 사는 두 살 된 에이미 랭던은 현재 한 쪽 눈의 시력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다. 엄마와 함께 공원을 찾은 에이미는 풀밭에 앉아 무심코 손으로 개의 배설물을 만진 뒤 그 손으로 눈을 비볐다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현 재 에이미의 왼쪽 눈은 심하게 부어오른 상태이고 만약 항생제가 눈에 들어간 톡소카라증(toxocariasis)을 가라앉혀 주지 않으면 영영 시력을 잃게 된다.

톡소카라증은 개에 기생하는 톡소카라 회충에 의한 감염증이다. 만약 아이의 엄마가 곧장 아이를 병원으로 데려가지 않았다면 톡소카라가 온 몸에 퍼져 죽음에 이를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에이미의 엄마는 “아이의 이러한 상태는 개 주인이 나쁜 결과를 전혀 예측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두살 밖에 되지 않은 딸이 영영 앞을 보지 못할 수도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어 “개를 키우는 모든 사람들에게 애완견의 배설물을 잘 처리해 달라고 당부하고 싶다”고 밝혔다.

영국 의회의 관계자인 폴 앤드류는 “나는 이번 사건이 애완견 주인들에게 큰 경고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한다”며 “애완동물의 배설물을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 주인은 1000파운드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지 언론은 “개의 대변에서 옮을 수 있는 회충인 톡소카라는 주로 간에 영향을 줘 복부 통증이나 열 등의 증상을 유발한다. 그러나 이 사례는 매우 드물게 보고되어 있다”고 보도했다.
Previous Post
Next Pos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