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5월 24일 화요일

[펌] 엄마는 좀비다!!| 세 아이와 세상배우기

http://babytree.hani.co.kr/archives/18831

애 낳고 보면 안다.
먹이고 가르치는 것도 어렵긴 하지만 놀아주는 일도 만만한 일은 아니다.
비싼 장난감도 길어야 일주일일 뿐 아이들은 역시 부모가 놀아주는 것을 더 좋아 한다.
다행스러운 것은 아이들을 즐겁게 해주는 놀이는 의외로 단순하다는 점이다.
나이를 불문하고 아이들은 ‘잡기 놀이’를 좋아한다.
엄마나 아빠가 아이들을 잡으러 뛰는 시늉만 하면 우리 세 아이들은 비명을 지르며 좋아한다.
아홉살 큰 아이는 ‘체스’를 두자, 레고를 같이 맞추자, 배드민턴을 하자 등 놀이에
대한 요구가 다양하지만 엄마가 잡으러 다니고 제가 도망가는 놀이를 가장 좋아한다. 다섯 살, 두 살
여동생과도 같이 즐길 수 있으니 더 좋다.
큰 아이는 이런 놀이를 ‘좀비 놀이’라고 부른다.
즉 엄마나 아빠가 ‘좀비’가 되어 저들을 잡으러 다니는 것이다.
장소는 항상 침대 위다. 나는 좀비가 되어 침대 가장자리를 돌아다니며 침대 위에 있는 아이들을
잡으려고 하면 세 아이는 꺅~ 꺅~ 비명을 질러가며 침대 위를 이리 저리 뛰어 다닌다. 좀 더 재미나게
해 주려면 근처에 있는 무릎 담요 같은 것으로 얼굴을 덮는다. 유령처럼 담요를 뒤집어쓰고
‘크르르!’ 소리 내며 ‘어디 있냐?’ 하고 침대를 더듬어 가면 아이들의 흥분은 최고조에 달한다.
두 살 된 이룸이도 내복이 벗겨지도록 서둘러 침대 위를 기어 도망다니며 깔깔 거린다.
이 단순한 놀이는 이래뵈도 퍽 동적인 놀이라서 5분만 해도 땀이 줄줄 난다.
신나게 좀비 놀이를 하고 땀을 흘리고 나면 아이들은 기분 좋게 목욕탕으로 들어간다.
잠 자기 전에 힘 빼게 하는 데는 딱이다.
본격적으로 풀이 돋기 시작하는 텃밭을 돌보면서 1층과 2층을 모두 오가며 버라이어티하게 어질러 놓는
아이들을 따라 다니며 집안일 하다보면 하루 종일 종종거려도 늘 시간이 없다. 게다가 틈틈히
써내야 할 글도 있다. 항상 고단하고 일은 밀려 있고 집안은 어수선하다. 이런 와중에 아이들과
넉넉히 놀아줄 여유를 내기가 어렵다. 아이들은 책도 가져오고, 블럭도 가져오고, 오리기 책이나
인형도 가져오지만 뭐 하나 양껏 놀아주지 못한다. 아이마다 발달 수준이 다르니 요구하는 놀이도
다르고 놀고 싶어하는 시간도 다 다르다. 세 아이가 원하는대로 놀아주려고 하는 것은 애시당초
불가능하다. 그러니까 늘 큰 아이들은 불만이 많다. 엄마는 항상 바쁘고 어린 막내만 끼고
있다고 느낀다. 그래도 어쩔 수 없다. 제일 손 많이 가는  아이에게 매달릴 수밖에…
종일 서운하기도 하고, 불만도 있던 아이들을 한 방에 행복하게 해 주는 일은 목욕하기 전에
침대 위에서 하는 ‘좀비 놀이’다. 긴 시간이 필요하지도 않고, 방법이 복잡하지도 않고
세 아이 따로 따로 해 줄 필요도 없다. 엄마 몸만 좀 움직이면 세 아이 다 즐거워하니
이때만큼은 기꺼이 오버해가며 ‘좀비’가 되어 준다.
아이들은 그렇다.
열시간 서운했다가도 화끈하게 즐거운 10분을 누리면 행복해지는 존재들이다. 그러니까
종일 잘 못해준다고 미안해하기보다 단 10분이라도 세상에서 가장 재미나게 해주겠다는
마음만 있으면 된다. 괴물로 변해 아이를 잡으러 손을 내밀고, 껴안고 간지르며 뒹굴거리는 것
만으로도 아이의 마음은 금방 풀어진다. 하루에 10분만큼은 아이처럼 어려져서 같이 어울려보자.

아이가 원하는대로 ‘좀비’도 되고, 괴물도 되고, 동물도 되어 보자.
푹신한 이불 펴 놓고 씨름도 하고, 아이를 들어서 빙빙 돌려도 주고, 한껏 몸과 몸이 닿게
어우러지는 거다.
잠깐이라도 땀 나게 놀고 같이 씻고 이불 위에 누우면 세상에서 가장 친한 부모와 자식 사이가
된다.
마흔이 훨씬 넘은 나도 세 아이가 즐거워하니 매일 ‘좀비’로 변한다. 강시처럼 두 팔을 내밀고
아이들을 향해 돌진하며 괴물 같은 소리를 낸다. 놀이에 빠진 아이들이 좀비를 물리치겠다고
베개와 쿠션을 던져대는 것이 가끔은 아플 때도 있지만 그만큼 정신없이 놀이에 몰두하는
아이들과 함께 노는 일은 나 역시 행복하게 한다. 짜증도 많고 성질도 잘 부리고 힘들다는 말을
달고 사는 부족한 엄마지만 좀비 놀이를 할 때 만큼은 세상에서 가장 신나고 재미난 엄마가 된다.
아이들이 좀비 엄마에 열광하는 날도 언젠가는 끝이 있겠지.
엄마보다 더 재미난 것들에 빠져들면 엄마랑 노는 게 시시해지는 순간도 오겠지.
그때까지는 기꺼이 매일 밤 ‘좀비’가 되어 내 아이들과 땀나게 놀아보자.
꼼짝마라… 좀비 엄마 나가신다!!!
Previous Post
Next Post

0 comments: